[기타] '이태원 참사', JTBC는 이렇게 보도합니다

JTBC는 이태원 참사 보도 초기부터 유가족과 생존자의 고통을 최소화한다는 내부 보도 원칙을 세우고 지켜왔습니다. 피해자들이 집단으로 노출되는 장면이나, 참사 순간 등의 영상을 쓰지 않아왔습니다. 또 사고 직전 영상을 쓸 때도 현장음은 소거한 채로 사용했습니다.


JTBC는 이런 원칙을 더욱 강화해나가겠습니다. 기존 방침에 덧붙여, 사고 직전·직후의 촬영 영상 중 논란 소지가 있는 장면은 공익을 위해 정확히 해당 내용을 다뤄야 하는 경우에만 사용하도록 하겠습니다. 또 기자를 연결하거나 출연자가 나올 때에도 사고 전후 영상을 자료 화면으로 쓰지 않겠습니다.